대관령 순수양떼목장

일찍 갔더니 축사에서 나오는 양을 구경할 수 있었다. 10월 말까지 방목한다.

대관령 순수양떼목장

화장실은 어디있지? 뭐 이러고 있는데, 뒤를 보니 양 한마리가 따라오고 있다. 깜짝.

대관령 순수양떼목장

염소. 무섭게 생겼다. 먹이 뺏으려고 막 들이박고 그런다.

대관령 순수양떼목장

애들 굶겼나? 뭔가 평화롭게 먹이 주는 걸 기대했는데, 엄청난 힘으로 달려들어서 깜짝 놀랐다. 아~ 양 근처에 있는 파란 바가지는 던진 게 아니라 힘에 놀라 놓친 거구나.

대관령 순수양떼목장

먹이 주는 경험을 하려면 목장에서 파는 사료를 사야한다. 사업은 이렇게 하는 거다. 영리하네. 똑바로 일하라 (Rework)에서 본 구절이 떠올랐다.

어떤 것을 만들다 보면 부산물이 나오기 마련이다. 단 한가지만 만들어낼 수는 없다. 모든 것에는 부산물이 있다. 관찰력이 예리하고 머리가 영리한 사업가들은 이런 부산물을 찾아 기회를 만들어낸다.

- 똑바로 일하라 (Rework)

삼양목장이 임시 휴업을 해서 순수양떼목장으로 왔다. 아담하다고 들어서 극과극 체험을 해보려고. 나와서 양도 보고 풀도 보고 걸으니 좋으네. 여름에 오면 정말 시원하고 좋단다. 내년 여름엔 삼양목장으로 가봐야지.

#소머리국밥 #강릉중앙시장 #진주식당

여기까지 왔는데, 강릉 안 들리고 갈 수가 있나. 중앙시장에서 소머리국밥 한그릇 먹고 닭강정 하나 포장해서 왔다.

Untitled

딸래미에겐 꽤 인상적인 경험이었나보다. 양떼목장에 다녀온 이후 파란색 바가지 모양 장난감을 항상 가지고 다닌다. 이유가 궁금했는데, 얼마 전에 알았다. 양 먹이 주는 바가지랑 색깔과 모양이 비슷해서였다. 다른 애들은 인형이나 장난감을 들고 다니던데.

홈페이지 - http://www.pureyangt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