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log/assets/2017-08-17-comic-one-punch-man-1-12.jpg

대머리 망토 사이타마. 어떤 상대든 펀치 한 방이면 된다. 너무 강해서 문제다. 삶에 활력이 없다. 그나마 취미가 있어서 다행이다. 사실 이게 취미라도 괜찮나 싶다. 괴인을 때려잡는 히어로질이 취미다.

긴장감을 유지하려고 필살기도 만들고 변신도 하고 그런다. 원펀맨은 과감히 포기. 압도적인 힘 차이로 인한 안정감과 유머 코드가 무기다. 실력과 평판의 언발란스로 만들어 내는 유머는 쉽게 지루해지지 않는다.

어떻게 강해졌나? 수련 과정도 과감히 건너뛴다. 사실 궁금하지도 않다. 누가 물어서 대답해주기는 한다. 체력이 좋아지기는 할 텐데, 이렇게 강해지는 건 좀. 이런 생각이 드는 훈련을 죽을 힘을 다해 끈기 있게 한 결과란다. 뭔가 줏어 먹어서 갑자기 강해진 것보다는 설득력이 있다. 강해졌지만 대머리가 됐다. 머리카락이 빠질 정도로 힘을 짜내서 훈련했더라나 뭐래나.

PS: 여러 방 때려서 잡는 괴인도 있긴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