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log/assets/2010-05-11-861-00.jpg

매일 티티카카 심플을 타고 출퇴근하는 코스. 집에서 나오고 회사 들어가는 짜투리 시간까지 합치니 약 40분. 자전거 도로에서 달리는 시간이 대부분이라 쾌적하다. 아~ 왜 진작에 타지 않았을까? 조금만 더 일찍 자전거로 출퇴근할껄 후회되더라.

코스가 이렇다 보니 밟아도 속도가 안 나는 예쁜 자전거를 안 지른 게 천만다행. 미니벨로라도 티티카카 심플 잘 나가더라. 허나 자꾸 사이클 아자씨들이 추월해서 멀어져가는 모습을 보면 속도 욕심이 자꾸 난다. 이래서 튜닝을 하는구나.

아.. 엉덩이가 너무 게으르게 살았구나. 자전거를 타니 엉덩이가 아프다. 조금씩 엉덩이가 적응하는 중.

/lifelog/assets/2010-05-11-861-01.jpg

강변역. 자전거 도로 진입.

/lifelog/assets/2010-05-11-861-02.jpg

출근 시간엔 사람이 별로 없다. 잠실 철교.

/lifelog/assets/2010-05-11-861-03.jpg

사람이 없어서 쌩쌩.

/lifelog/assets/2010-05-11-861-04.jpg

봉은교를 건너면 이제 자전거 도로 끝. 좋은 시간 다 갔다.

/lifelog/assets/2010-05-11-861-05.jpg

퇴근길에 볼 수 있는 멋진 장면. 언제든지 멈춰서 느긋하게 즐길 수 있다.

PS : 아이폰 카메라도 좋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