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 게임: 더 무비에 나와서 알게 됐다.

점프로 퍼즐을 푸는 플랫폼 게임(platform game), 혹은 플랫포머(platformer). 퍼즐을 푸는 속도감을 살린 게 특징이다. 미러스 엣지 (Mirror’s Edge)를 할 때, 느꼈던 속도감을 여기서도 느꼈다. 레벨에 대한 숙련도가 쌓이면 빠르게 풀 수 있는 루트를 습득하게 되고 미친 듯이 달리는 느낌을 받는다. 다만 여기까지 쌓이는 스트레스는 어쩔 수 없다.

그래서 같이 번갈아가면서 플레이하는 게 더 재미있었나 보다. 같이 하면 재미없는 게임이 있으려나 모르겠지만 확실한 건 레벨에 익숙해지기 위해 지불해야 하는 스트레스를 풀 수 있다는 것이다.

/lifelog/assets/2012-12-21-2519-01.jpg

레벨을 끝내면 시도했던 플레이 모두를 동시에 틀어서 보여준다. 엄청 헤맸던 레벨은 애들이 엄청 빡빡하게 나와서 죽는다. 크크. 이 리플레이 방식이 아주 마음에 든다.

살덩어리와 반창고 애인 컨셉. 뭐야 이거 은근 깊이가 있는 설정이다.

PS: 패드가 잘 어울린다. 패드에 점점 맛들여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