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 심사관이라니. 구린 비주얼이 스타일로 느껴질 만큼 플레이가 독특하다.

/lifelog/assets/2015-03-16-game-papers-please-01.jpg

드래그 가능한 영역을 만들었는데, 입국 심사를 하면서 필요한 서류를 책상에 펼쳐놓고 확인하는 느낌을 준다. 사소하지만 사용자 경험을 아주 풍부하게 해준다. iPad로 하면 제대로겠다.

사건이 하나씩 벌어지면서 입국 심사가 까다로워진다. 확인할 게 왜 이리 많아. diff 툴 하나 만들었으면 좋겠다. 눈 diff 괴롭다.

/lifelog/assets/2015-03-16-game-papers-please-02.jpg

주거지고 옮기고 잘살고 있다. 하지만 가만히 놔두지를 않네. EZIC는 뭐래? 지금이 정상은 아니다. 집권을 도와야 할 것 같다.

/lifelog/assets/2015-03-16-game-papers-please-03.jpg

생존을 놓고 끊임없이 선택하게 한다. 봐 달라고 사정해도 구금시키게 된다. 돈 주니깐. 2번은 봐주니깐 서류가 이상해도 뇌물을 주면 통과시킨다. 다 가족을 살리려고.

진짜 노동하는 거 같다. 눈 diff 힘들어. 게임 플레이에 공백이 생겨버리니 다시 손이 안 간다. 됐다 그만하자. 스팀 로컬 설치본을 지우고 엔하위키 공략을 봤다. 이렇게 끝나는구나. 공략만 봐도 재미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