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라이프스포츠 물놀이 후기

less than 1 minute read

수원에 있는 라이프스포츠에 물놀이를 다녀왔다.

nil

수영장 레인이 있는 층에 물놀이를 할 수 있는 풀도 같이 있다. 특이하다고 생각했다. 수영 강습을 받는 사람도 보였다.

nil

돗자리를 가져가서 펼 수 있다. 짐을 돗자리 위에 풀고 물놀이한다. 유수풀 바로 옆에 매점이 있는데, 거기에서 라면을 판다. 처치 곤란한 라면 국물도 가져가면 처리해주니 좀 비싸더라도 먹게 된다. 물놀이에는 라면이지.

유수풀도 있다. 둘째를 튜브에 태우고 떠다녔다. 둘째가 무척이나 좋아했다. 유유자적 떠다니는 해파리 놀이가 마음에 들었나 보다.

nil

미끄럼틀도 있다. 곡선으로 이뤄진 좀 더 짜릿한 미끄럼틀은 사용 못하게 막아서 직선 미끄럼틀만 탔다.

nil

허리 정도 오는 풀도 두 개 정도가 있다. 온수 풀도 조그맣게 있어서 체온 유지가 수월했다. 둘째가 유수풀에 떠다니면서 졸길래 온수 풀에 안은 채로 좀 재웠다.

돗자리, 수영복, 수영모, 수경을 챙겨가면 된다. 해변에서 입는 비치바지를 가져갔는데, 다음에는 실내 수영복을 가져갈 생각이다. 아무래도 붙는 수영복이 아니다 보니 물 안에서 저항 때문에 움직이기 불편하더라.

중학생 정도면 시시하겠지만 초등학생 아이가 쾌적하게 놀 수 있는 규모라서 만족스러웠다. 또 가고 싶다.

링크: 라이프스포츠센터 - lifes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