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도 희망도 없는 소년이 가상현실 격투 게임을 통해 성장하려다가 끝나버리네. 쩝.

오쿠 히로야 아저씨는 역시 가슴 마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