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구체. 외계인을 죽이라는 지령. 그놈의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 100점을 달성하면 보상이 있다. 더 강력한 무기를 얻거나 관련 기억이 지워진 채 탈출하거나 죽은 사람을 살리거나.

이런 독특한 설정이 흥미로웠다. 하지만 뒤로 가면서 수습이 힘들었나 보다. 거창하게 등장했던 드라큘라는 어느새 사라져 버리고 결국은 외계인 침공으로 흘러간다.

? 모습이 독특해 마음에 들었다. 하지만 스토리 구멍을 신이라는 존재가 다 말로 때우려고 하는 걸 보고 실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