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차

찻잎을 보여 주면서 참 품질이 좋죠? 이러는데, 무엇이 좋다는 건지 진짜 모르겠더라. 역시 아는 만큼 보인다고..

중국 변방의 소수민족들이 마시기 시작한 것으로 발효한 흑차(홍차)의 일종이라고 한다. 백화점에 갔다가 차를 파는 곳이 보이길래, 홍차나 사서 먹어보려고 들렸다 한번 마셔보고 괜찮길래 샀다. 입이 저질이라 그냥 차나 커피는 주는 대로 먹곤 한다. 뭐 사실 맛도 잘 모르겠고.. 집에 커피 티백이 있긴 있는데 몇 잔 마시다 보니 텁텁한 맛이 많이 느껴져 거의 먹지 않는다. 아직 맛과 향기를 음미할 수준은 안 되지만 마셔보니 맛은 좋다. 게다가 몸에도 좋단다.

사실 차(茶)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도 재미있게 읽은 은하영웅전설에 보면 주인공 양 웬리 때문이다. 양웬리는 홍차 광인데, 항상 홍차에 브랜디를 타 먹곤 한다. 소설 속에서 양 웬리가 너무 멋지게 보여서인가? 좋아하고 즐기는 차(茶)가 있다는 것이 참 멋지게 보였다. 흠.. 보이차에 소주를 한번 타 먹어볼까? 아직은 차를 즐기는 데 있어서 쪼렙이지만 마시는 것이 점점 더 좋아지면 고렙이 되지 않을까?

티포트

일단 먹기 쉬워야 많이 먹힐 것 같아서 티포트도 샀다. 물 넣고 우린 뒤에 버튼만 누르면 물만 쫙` 빠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