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큐브 815

예약 판매. 네이버 카페에서 만원 할인 쿠폰을 줘서 케이스까지 13만 9천원에 샀다. 이북리더가 뭔지 궁금하기도 하고 가격 대 성능 비가 좋아서 샀다. 게다가 전자 도서관에서 책도 빌릴 수 있으니,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

받아보고 기계도 만족. 반응 속도가 느리다고 해서 걱정을 좀 했는데, 볼만 했다.

todo

하지만 문제는 이것. 볼만한 책을 블로그나 게시판에서 보면 메모를 해 놓는데, 볼 책이 한참 밀려 있다. 이 책이 전자책으로 있지도 않다. 전자책을 볼 여유도 없음. 이 책들을 다 보면(아마 그런 일은 안 생기겠지만 그래도) 다음 세대 이북리더가 나올 테고 그때까지 묵혀두는 건 돈 낭비라 생각해서 팔았다. 잘 가~

PS : 카페에서 형성된 중고가인 15만원에 팔았다. 아… 잠깐 난 13만 9천원에 샀는데. 여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