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log/assets/2020-08-04-review-sellit-00.jpg

iPhone SE셀잇(sellit)에 팔았다. 미들맨(middleman)이 끼어들어 덜 받으면 받았지 더 받을 순 없을 거다. 직접 거래 하면서 받는 스트레스를 피하는 게 더 중요했기 때문에 약간의 손해는 감수했다.

/lifelog/assets/2020-08-04-review-sellit-01.jpg

팔려면 아이폰을 셀잇에 보내야 한다. 어떤 박스로 보낼지 신경을 안 써도 된다. 아이폰을 담을 박스를 택배로 보내준다. 박스 받는 순간 셀잇 사이트에 대한 호감도가 올라갔다. 셀잇에서 택배 예약을 해줘서 주소 입력 필요 없이 예약 번호만 입력하면 된다. 꼼꼼하다고 생각했다.

/lifelog/assets/2020-08-04-review-sellit-02.jpg

막눈인가봐. 녹테 현상이 있는지도 몰랐다. 팔려고 마음먹었는데, 검수 중 발견된 결함으로 가격을 깎는다고 판매 중단을 하기는 쉽지 않다.

/lifelog/assets/2020-08-04-review-sellit-03.jpg

14일 동안 판매를 하고 안 팔리면 셀잇에서 직접 매입을 하는 서비스를 사용했다.

잘 다듬어진 서비스를 받는 경험을 했다. 다음에도 이용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