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도 모르게 갇혔다. 나만 갇힌 게 아니다. 정육면체 방이다. 방끼리 연결돼 있다. 그냥 방이 아니네. 함정이 있는 방이 있다. 방마다 번호가 있는데, 그게 힌트다. 과연 탈출구는 존재하는가? 독특한 설정이 훌륭하다.

등장인물은 평면적이다. 누가 사고 칠 지. 누가 도움될 지. 누가 죽을지. 등장인물 만으로 스포일러가 된다.

기술이 발전할수록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는 비주얼 최소치가 올라간다. 예전엔 끔찍해 보이던 CG가 허접하고 평범해 보였다. 처음 봤을 때는 무지 겁났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