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log/assets/2018-07-25-game-hq-trivia-00.jpg

보는 퀴즈쇼가 아니다. 직접 참여하는 퀴즈쇼다. 주어진 시간은 단 10초. 상금이 걸려있는 라이브 퀴즈쇼다. 끝까지 남은 사람끼리 상금을 나눈다. 마지막 한 명에게 모든 상금을 몰아주는 게임도 간간이 열린다.

아이디어 좋다. 기술이 더 발전하면 AI 때문에 이런 기획을 못 한다. 센스 좋다. 지금 아니면 이런 게임을 못 만든다.

/lifelog/assets/2018-07-25-game-hq-trivia-01.jpg

새벽 5시와 오전 10시에 게임이 열린다. 미국 기준이라 어쩔 수 없다. 가끔 오전 10시 퀴즈쇼에 참여한다. 문제 이해하기도 벅차서 10초 안에 퀴즈를 푸는 게 힘들다. 수능 생각나네. 보기부터 해석하고 문제를 읽는다.

퀴즈쇼는 똑같은 콘텐츠로 글로벌 서비스가 불가능하다. 관심 지식이 나이별로 갈라지기도 하지만 지역과 나라별로 갈라지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 틈을 공략한 게 우리나라 퀴즈 콘텐츠로 서비스하는 잼라이브다. 컨셉은 똑같다. 퀴즈 내용만 다를 뿐이지 비주얼이 너무 비슷해 라이센싱을 하고 서비스하는 게 아닐까 생각했다.

참고 - HQ trivia - wikip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