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box360

회사 동료들이 <기어즈 오브 워> 멀티를 너무 재미있게 하고 있더라. 그래서 뒤따라 샀다. 별로 살 생각이 없었다. 휩쓸려 산 콘솔 게임기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게임은 <보더랜드>다. 회사 동료들과 같이했던 멀티 플레이 기억 때문이다. 4명 풀파티를 채워서 보이스 채팅으로 엄청 떠들면서 재미있게 했다. <보더랜드 2>가 나와서 전편을 재미있게 한 기억으로 플레이를 했는데, 웬걸 너무 재미없었다. 그래. 같이해서 그렇게 재미있었던 거지. 사람들과 재미있게 한 추억이 발목을 잡는구나.

hori fighting stick ex2

<버추어 파이터 5>가 xbox 360으로 나온다고 해서 얼마나 기뻤는지 모른다. 본격적으로 하려고 산 호리 스틱. 한동안 xbox 360은 버추어 파이터 게임기였다.

특별히 불만은 없었던 게임기. 레드링 한번 없었다. 뽑기 운이 좋았나 보다. 게임기보다는 독점 타이틀에 불만이 많았다. PlayStation에 비해 너무 취약했다. 스팀으로도 게임이 나오면 xbox 360보다는 PC로 게임을 즐겼다.

<버추어 파이터 5>가 시들해질 때쯤 상자 안으로 들어간 xbox 360은 나올 생각을 안 했다.

2007년에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