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log/assets/2019-01-26-chopsticks-18beon-wandang-00.jpg

/lifelog/assets/2019-01-26-chopsticks-18beon-wandang-01.jpg

대부분을 차지하는 만두피가 부드럽다. 작지만 다행히 고기라서 배신감은 안 느꼈다. 물만두 속을 1/4만 남기고 만두국을 끓이면 비슷하려나?

/lifelog/assets/2019-01-26-chopsticks-18beon-wandang-02.jpg

베어 물면 부드러운 것들 위에 고기가 둥둥 떠서 입에 들어온다. 부드러운 식감을 만들어주는 그 어떤 것은 무엇일까? 두부인가? 높은 고기 밀도와 촉촉함과 부드러움 때문에 만두를 항상 시킨다.

/lifelog/assets/2019-01-26-chopsticks-18beon-wandang-03.jpg

완당이랑 만두를 시키다 보니 조합을 맞추려고 비빔모밀도 항상 시킨다. 새콤매콤하니 입맛이 산다. 최근에 가니 만두는 여전한데 완당은 미끄덩한 느낌이 덜했다. 그새 만두피가 두꺼워진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