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log/assets/2017-06-29-book-the-hundred-year-old-man-who-climbed-out-the-window-and-disappeared.jpg

100세 생일이 되는 날 즉흥적으로 양로원을 탈출한 알란 칼손. 나 또한 알란 칼손처럼 제목에 끌려 즉흥적으로 책을 펼쳤다.

세상만사는 그 자체일 뿐이고, 앞으로도 무슨 일이 일어나든 그 자체일 뿐이란다.

알란은 앞으로 일어날 일에 쓸데없는 기대를 하는 사람이 아니었다. 또 반대로 쓸데없는 걱정을 하지도 않았다. 어차피 일어날 일은 일어나게 될 터, 쓸데없이 미리부터 골머리를 썩일 필요가 없기 때문이었다.

현재를 산다. 태도만 보자면 비슷한 조르바가 생각났다. 어떻게 이런 삶의 태도를 가지게 됐을까? 그냥 유쾌한 할아버지 같은데, 아픔이 많다. 어릴 때, 정신병원에 갇히고 거세까지 당했다.

과거와 현재. 두 시대를 번갈아 가면서 얘기해준다. 알란 칼손은 정말 대단한 인물이었다. 트루먼부터 김정일까지. 안 만나본 사람이 없다. 세계사에서 굵직한 일도 해 낸 인물. 여기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다. 하지만 난 과거 얘기보다는 도망 다니는 현재 얘기가 더 재미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