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12구간 충의길, 13구간 송추마을길, 14구간 산너머길 이렇게 3구간 걸었다.

셋 중 가장 힘든 코스인 산너머길이 가장 좋았다. 시끄러운 도로 옆 길을 걷는 것보단 힘든 산길이 낫다.

Untitled

12구간 초반은 좋았다. 하지만 뒤는 11구간 효자길처럼 도로 옆길을 한참 걸어야 한다. 그래서 별로.

Untitled

13구간 길도 별로였다. 공사가 한창. 산길이 별로 없어서 공사가 끝나도 별로일 것 같다.

Untitled

실패인가? 아니. 14구간 길이 정말 좋았다. 산길이 힘들어도 걷기 좋다. 게다가 전날 눈이 살짝 내려 풍경도 좋았다.

PS: flickr에 올린 12구간 충의길 사진, 13구간 송추마을길 사진, 14구간 산너머길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