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040554

9구간 마실길, 10구간 내시묘역길, 11구간 효자길 이렇게 3구간을 걸었다. 원래 계획은 2구간. 하지만 걸으니 너무 짧아서 효자길까지 걸었다. 별로였던 코스. 그래도 11구간 효자길이 가장 나았다. 비록 1/4이 도로 가장자리였지만 9, 10구간이 별로라서.

P2040489

아줌마는 뭘 찍으시는 걸까?

P2040493

너였구나. 가을은 잘 데리고 왔나?

P2040512

사람이 적을수록 멋이 나는 길. 너무 늦게 갔나 보다.

P2040559

11구간은 1/4가량이 이런 길. 도로 옆을 한참 걸어야 한다.

P2040574

저런 도로 옆 길만 참으면 그리 힘들지 않은 산길을 걸을 수 있다. 거기서 볼 수 있는 새총 나무.

버스 줄 끝이 보이지 않네

날씨 좋다. 주말 아침에 34번, 704번 버스를 타는 건 피해야 한다. 북한산으로 가는 사람들이 몰리기 때문. 빽빽하다. 기사가 문을 열어도 탈 틈조차 없어 보인다. 내시묘역길에서 마실길로 걸으려다가 타는 건 무리라서 마실길부터 돌았다.

PS : flickr에 올린 마실길 사진, 내시묘역길 사진, 효자길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