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htbulb Idea Computer Key

창의성에 대해 얘기하는 다큐. 창의성이 줄줄 흐르는 사람들과 짤막한 인터뷰도 나오고 테스트하는 실험도 나오고 교육 얘기도 나오고 그런다. 다큐에서 교육 얘기 나오는데, 좋은 소리 나오는 걸 본 적이 없다. 창의성에 관한 얘기라고 예외는 아님. 오히려 가장 큰 피해자가 되겠다. 안타까운 건 이런 교육이 한 번에 바뀔 리가 없다는 거. 부모가 해야 할 일이 또 하나 늘었네.

이런 다큐에서 실험이 빠지는 경우가 없지. 칭찬에 대한 실험이 인상적이었다. 어떤 실험인고 하니, 꼬꼬마에게 문제를 해결하라 해놓고 그 과정을 지켜보고 있는 부모가 어떻게 칭찬하는지 지켜보는 실험. 것 참. 이 실험을 보니 우리가 얼마나 칭찬을 못하는지 알게 됐다. 하는 칭찬이라고는 “어이구 천재네.”와 같은 천재 타령뿐. 이러니 칭찬받는 애들 표정이 어둡다. 차라리 패지. 칭찬이라고 하는데, 표정을 어둡게 하는 건 뭐하는 짓인지 모르겠다. 뭐 당연히 아무리 어려도 진짜 칭찬이 아니라는 걸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칭찬을 할 바에는 아무 말 안 하고 지켜보는 게 더 도와주는 것 같다. 진짜 칭찬을 많이 받아 봤거나 칭찬하는 방법을 배웠으면 칭찬을 잘해줄 텐데, 칭찬 그거 뭐임? 먹는 것임? 배운 적도 없고 진짜 도움이 되는 칭찬도 많이 경험해 본 적이 없으니 잘할 수 있을 리가 없다.

보는 동안 과정에 대해 칭찬을 왜 안 하는지 의아했다. 실험에서 대상자가 잘못하고 있는 게 바로 눈에 보였는 게 그래도 다행. 보이긴 하지만 나도 칭찬을 지지리도 못한다. 예전부터 모자란 부분이라 생각해 피드백 이야기와 같은 책을 읽어본 게 그래도 도움은 되는구나. 아직 실천은 한참 멀었지만. 어휴 이 글을 쓰면서 다시 리마인드가 되네. 좋은 피드백에 신경을 더 써야겠다. 알고 보니 이거만큼 순수 100% 윈윈인 게 없더라.

창의적인 게 하늘에서 뚝 안 떨어진다는 얘기도 다시 한번 마음에 새길 수 있어서 좋았다. 무엇보다 기존 지식에 대한 제대로 된 이해가 중요하다는 것. 뭐~ 재수발이로 운 좋게 하나 걸릴 수도 있지만,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는 재료가 되는 기본 지식이 제대로 쌓여야 한다는 건 완전동의. 창의성은 어떻게 보면 연결인지도 모르겠다. 재료들을 색다르게 바라보고 색다르게 연결하는 것.

특정 시대에 특정 지역에서 창의적인 사물이 미친 듯이 많이 나온다. 르네상스 시대엔 이탈리아. 그리고 지금은 미국. 이 사실과 연결해 창의적인 사고가 나오는데, 환경이 중요하다고 설명한다. 이거 진짜 듣고 보니 맞네. 환경과 더불어 리더도 창의적인 사고를 촉진하거나 막을 수 있다고 하는데, 이것도 납득. 이거 때문에 회사에서는 리더 교육에 열을 올리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다.

재료가 중요하단 걸 잊지 말아야겠다. 시드 머니도 없는데, 재테크를 한다고 설레발치진 않았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