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log/assets/2022-10-22-the-face-reader-2013-00.jpg

1시간쯤 지났나? 수양대군을 보여준다. 이 장면을 만들려고 앞에서 꽁꽁 숨겨두었구나. 숨을 참게 하는 대단한 등장이다.

절정까지는 매끄러운데, 마무리는 의아하다. 뭔가 메시지를 꼭 담아야 했나? 저렇게밖에 푸는 방법이 없었나? 구질구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