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종구(박휘선)만 나오면 시선이 고정됐다. 유치한 썸타기가 거슬린다. 그것 빼고는 지루할 틈이 없는 긴장감으로 영화에 집중했다. 끝엔 주식이고 작전이고 뭐고 황종구밖에 기억에 안 남는다. 오케이~ 거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