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막창

기찻길 옆에 있을 때, 자주 갔었다. 더 좋은 건물로 옮긴 지금. 예전 그대로일까?

대덕막창

그대로네. 양은 적지만 질이 좋다. 주인아줌마도 그대로다. 반갑네.

대덕막창

버섯, 감자, 마늘. 이런 거 더 달라고 해본 적이 없다. 언제나 푸짐하다.

대덕막창

처음 봤을 때, 놀랐다. 저렇게 통째로 구워 먹은 건 처음이었다. 쫄깃한 막창. 제대로다.

대덕막창

이 찌개 때문에 반드시 밥을 시킨다. 이거 놓치면 안 된다.

  •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양학천로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