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log/assets/2021-01-27-cool-things-nespresso-essenza-mini-d30-00.jpg

처음 접한 건 회사에서 팀 비용으로 기계를 샀을 때였다. 아마 회식비가 남아서 그걸로 샀던가 그랬다. 캡슐은 각자 사서 해결했다. 캡슐이 떨어질 때즘 회사 근처에 있는 네스프레소 매장에 들러 캡슐을 사곤 했다.

핸드드립 커피를 잘 먹고 있을 때였는데, 충동적으로 구매했다. 지나가다가 세일한다는 걸 보고 시음이나 하자 싶어 들어갔다. 세일한 가격이 괜찮아서 질러버렸다. 마침 핸드드립 커피도 좀 지겹기도 했다.

/lifelog/assets/2021-01-27-cool-things-nespresso-essenza-mini-d30-01.jpg

머신이 작으니 캡슐 수거함도 작아서 자주 비워야 한다. 그게 귀찮지만 이동할 땐, 장점으로 변한다. 고향에 내려갈 때, 커피 중독자처럼 커피 머신과 캡슐을 가져갔다.

핸드드립과 네스프레소를 왔다 갔다 하고 있다. 맛있어도 익숙해지면 다른 맛을 경험해보고 싶어서일까? 다음에는 에스프레소 머신?

네스프레소 에센자 미니 캡슐커피머신 블랙, D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