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ol_things 애플 매직 트랙패드(Magic Trackpad) 2 사용 후기

less than 1 minute read

M1 맥미니를 사면서 같이 샀다. 애초에 마우스, 매직마우스는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 macOS 경험을 모두 트랙패드로 했다. 맥북 에어, 맥북 프로처럼 트랙패드 포함이 아니니 당연히 매직트랙패드는 사야 하는 입력 도구였다.

두 손가락으로 확대와 축소. 두 손가락으로 회전시키기. 두 손가락으로 좌우로 스크롤하기. 세 손가락으로 왼쪽 또는 오른쪽으로 쓸어넘기기. 두 손가락으로 오른쪽 끝에서 왼쪽으로 쓸어넘기기. 세 손가락을 위/아래로 쓸어올리기. 엄지 및 세 손가락으로 펼치거나 오므리기. 이런 다양한 제스처를 지원하는 트랙패드를 쓰는 것과 안 쓰는 것은 천지차이다.

windows에서는 쓸 수 없을까? 찾아보니 github 프로젝트가 있다. 한 개 더 사서 windows에서도 사용해볼까? 잠깐 생각해봤다.

하지만 좋은 일만 있었던 건 아니다. 초기 반응이 느리고 이동 중에 잠깐씩 끊기는 경험을 했다. 블루투스가 Wi-Fi 2.4GHz 대역과 USB 3.0 장치에 간섭을 받을 수 있다니 이번에 처음 알았다. 아니 블루투스 양반은 왜 저렇게 간섭을 많이 받는데요? 하나씩 테스트를 해봤는데, 간섭 제품을 못 찾았다. 유선도 지원하겠지? 트랙패드에 케이블을 연결했다. 다행히 꽂으니 유선으로 동작한다.

헤드셋 이런 건 괜찮은데, 아직까진 입력장치를 블루투스로 쓰면 안 되겠다. 유선이면 어때? 만족하며 잘 사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