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 카드 사용 후기

less than 1 minute read

오프라인 카드 혜택이 좋다고 해서 신청은 해놨는데, 앞에 10만 명이 넘게 기다리고 있다. 더러워서 안 쓴다. 궁금해서 신청하긴 했지만 초대해달라고 여기저기 기웃거릴 정도로 꼭 사용하고 싶은 건 아니었다. 하지만 허먼밀러가 모든 걸 바꿔놓는다. 12,000원 할인을 받는다길래 차이 카드로 결제를 했다. 온라인 결제는 누구나 가능하다. 역시 돈이 최고구나. 한 방으로 105,161명을 제쳤다. 앞에 1명이 언제 빠지나 했는데, 다음날에 카드 받을 집 주소를 입력했다.

nil

결재를 하면 번개가 쌓이고 이 번개를 사용해 할인 부스트를 활성화한다. 그 후 결재하면 할인을 받는 방식이다. 재미있는 방식이다. 25% 할인? 퍼센트만 적용하면 망하는 거 알지? 당연히 최대 결제금액 제한이 있다. 편의점, 패스트푸드, 배달 플랫폼, 대형마트 등 사용할 수 있는 곳이 꽤 있다. 간혹 선착순으로 부스트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이벤트도 한다. 할인 부스트 사용을 잊었다면? 번개를 좀 더 쓰면 결재한 후에도 할인을 받게 해준다.

nil

즉각적인 피드백. 할인 체감이 크다. 차이 카드의 무기다. 그러게 다른 카드는 왜 이렇게 강조하지 않을까? 차이 카드는 유저가 직접 할인 받으려고 부스트를 고르니깐 마음껏 생색내는 것 같다. 유저가 골랐으니 싫어할까 봐 조심스러워할 필요도 없다.

메인 카드는 아니고 용돈 카드로 잘 사용하고 있다. 부스트 사용은 요즘 감성인가? 그냥 자동으로 할인해주면 편할 텐데, 매번 직접 골라서 사용하는 게 귀찮다. 할인도 부지런해야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