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면옥 냉면

심심하지만 정직한 맛. 메밀로 만들어진 면은 부드럽다. 가위는 넣어두게.

서북면옥 만두

맛은 두부가 지배한다. 담백하다.

처음엔 실망했다. 뭔가 엄청난 맛이 있을 것 같았거든. 기다리는 사람도 엄청 많고.

그래도 뭔가 있지 않을까? 시원한 거 먹고 싶을 때마다 찾아갔다. 엄청난 맛이 있는 건 아니지만 심심한 맛은 다른 집과 달랐다. 맛도 잘 모르는데, 이왕이면 유명한 곳에 가자. 이렇게 몇 번 찾아갔더니 이 맛에 중독되더라. 다른 곳에서 냉면을 먹으면 이 집 냉면 맛이 생각났다. 이 과정을 똑같이 아내에게 적용하니 아내도 이 집 냉면을 좋아하게 되더라.

평양은 물냉면이라고 해서 물냉면만 먹었는데, 난 비빔 냉면이 더 맛있더라. 양념 범벅인데, 안 짜다. 맵기도 적당하고.

서북면옥

밖에서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면 잽싸게 번호표부터 뽑아야 한다.

서북면옥 수육

수육. 무김치랑 특히 잘 어울린다. 우설을 먹어보고 싶었는데, 아내가 싫어해서 실패.

을밀대 냉면

비주얼은 을밀대가 더 낫지만 내 입에는 비슷. 고로 가까운 데 있는 서북면옥 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