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이 보고 싶었다. 특별히 보고 싶은 작품이 없어서 잘 나간다는 작품을 골랐다. 웃긴 작품이라니 편하게 볼 수 있겠네.

그래. 실컷 웃었다. 다른 문맥(context)을 만들어서 끌고 가는 이런 개그가 좋다. 나랑 잘 맞는 거 같기도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