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영웅적인 이야기도 아니고 위조 사기꾼 이야기. 뛰어난 순발력에 감탄하면서 보게 된다. 특히 위급한 상황에서. 아마 내가 그런 상황에서 우물쭈물해 망한 경험이 있어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사기가 나쁜 거란 거 안다. 나쁜 걸 알지만 이런 이야기를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이유는 겉모습만 보고 판단하는 사회를 골탕먹이는 모습에 대리만족을 느끼기 때문이다. 물론 영화 스토리도 재미있고 실화라서 더 실감 나게 느껴진 것도 있겠지. 무턱대고 믿어버리는 어리석은 사람 심리를 다시 일깨워주는 게 보는 입장에서 무척 시원했다.

아들을 항상 이해해주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낙천적이었던 아버지가 참 멋졌다. 비록 나쁜 길로 갔지만 다시 되돌아올 수 있었던 이유도 아버지가 안 보이게 물려준 자산때문이 아니었나 생각해본다.

“’양키스’가 항상 이기는 원리죠. 유니폼에서 눈을 떼지 못하니까.”

“어떻게 통과했나? 루이지애나 변호사 시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