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에서 금광을 찾아 성공하는 스토리가 감동적이다. 대세인 데이터 얘기가 있고 야구가 나오고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힐링 가득한 영화다.

빌리 빈(브래드 피트)이 피터 브랜드(조나 힐)에게 묻는 장면이 기억난다. 그 시절 날 뽑는다면 몇 순위로 뽑을 건가? 옵션 없이 9순위 정도로 뽑았을 겁니다. 대답을 마음에 들어 했다. 프로야구 선수를 하는 동안 내내 자책감에 시달렸지 싶다. 왜 내가 1순위?

데이터로 결정하는 주인공이 나오다니 시대가 변했다. 지금까지 영화는 데이터로 깨작거리는 조연은 잘 나가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항상 틀렸다. 주인공은 결정적인 순간에 창밖으로 날아가는 제비를 보고 영감을 얻어 감으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내린 결정과 정반대의 결정을 내린다. 그 결정이 기가 막히게 맞아떨어진다. 데이터 밖의 세상을 못 보다니. 뭐 이러면서. 하지만 세상이 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