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log/assets/2020-01-30-chopsticks-tantan-noodles-kitchen-00.jpg

같이 씹히는 파 식감이 좋다. 개운한 맛이 더해진다. 라면에도 파채를 넣어보고 싶다. 땅콩의 고소함이 더해져 고소 매콤하다. 매운맛도 먹을만하다.

현대백화점에 가서 땡기는 게 없으면 먹는 실패 없는 음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