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시장

광장시장. 먹거리가 많다는 얘기에 마침 지나는 길이라 들렸다. 시장 먹자골목은 늘 풍성한 느낌을 준다. 경제 상황이 안 좋더라도. 그래서 가면 기분이 좋다.

순희네 빈대떡

빈대떡과 완자. 빈대떡은 순희네와 박가네가 사이좋게 시장을 나눠 먹은 것 같다. 저렇게 해서 6000원. 푸짐해. 양도 많다. 또 먹으러 가고 싶다.

마약김밥

마약 김밥. 겨자 섞인 소스를 같이 준다. 뭔가 추억도 같이 씹어 먹어야 맛있을 거 같은데, 난 그게 없다. 이 김밥에 대해서는. 그래서 별로였다.

수수부꾸미

수수부꾸미. 생활의 달인에 나왔구나. 어디서 본 거 같더라. 쫀득쫀득한 맛이 일품. 먹으면서 시장 구경을 했다.

육회, 대구탕은 다음 기회에. 유명하던데, 이번에 못 먹었다. 기다려라. 다음엔 꼭 먹을 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