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오버워치 이야기 (The Story of Overwatch, GameSpot)

저희에게 이건 마지막 기회였어요.

우리 분야에선 “네가 만든 마지막 게임이 너를 보여준다”는 말을 자주 써요.

예를 들면 “야 내가 2008년에 와우라는 개쩌는 게임을 만들었어”라면서 자만하지 말라는 거죠. 2008년 얘기잖아요.

제가 최근에 담당한 게임은 타이탄이었지만 그건 취소됐죠.

이게 제 마지막 게임이 아니라는 걸 증명하기 위해 다음 작품을 고민했죠.

난 처음 듣는 말이다. 마음가짐을 저렇게 하다니 반칙이다. 와우를 만들었으면 자만 해도 괜찮을 텐데. 울림이 있는 말이다. 담아두고 싶다.

개발 얘기는 거의 없다. 아쉽.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Feedback plz <3 @ohyecloudy, ohyecloudy@gmail.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