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스크럼(Agile Software Development with Scrum)

스크럼. 듣기는 많이 들었는데, 제대로 개념이 안 잡혀 있었다. 도서관을 기웃거리다가 냉큼 집어 든 책. 지금 아니면 우선순위에서 밀려 못 읽을 것 같더라. 요즘 날도 덥고 비도 많이 와서 자전거로 출퇴근을 못해 지하철에서 읽을 책이 필요했는데, 마침 잘 됐다.

스크럼을 이 책에서 처음 접하는 게 아니라 놀랍지는 않았다. 귀동냥만 해서 엉클어져 있는 개념을 교통정리하는 기분으로 읽었다. 스크럼이란 단어를 이 책에서 처음 봤다면 기존에 내가 알고 있던 소프트웨어 개발 방식과 너무 달라서 꽤나 충격을 받았을지도 모른다.

방법론 하면 결국 ‘사람이 제일 중요하다’는 말을 꼭 듣게 된다. 이걸 반대하는 사람은 아마 없을 텐데, 방법론에 너무 치중해 이걸 깜빡하곤 하는 게 문제다. 모두가 다 알고 있는데, 잘 잊는 진리.

개념은 간단해, 10분만에 스크럼을 알 수 있다는 동영상이 나올 정도.

책에 실패 사례가 없어 아쉽다. 읽다 보니 성공 사례보단 실패 사례가 더 궁금하더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Feedback plz <3 @ohyecloudy, ohyecloudy@gmail.com
|